본문 바로가기
보통날

은평구 맛집 굽모닝 숯불 바베큐 다녀왔어요.

by 데이지야 2020. 1. 31.

일 끝나고 평소대로 식단 조절할까.. 하다가 

현이가 요즘 닭이 먹고 싶다며 닭 먹으러 가자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어디 갈까 하다가 자주 가던 집을 방문했어요.

좋은 일이 있을 때도, 싸웠을 때도 방문했던 곳이라 추억이 좀 있는 곳인데요

이곳은 은평구에 위치한 굽모닝 숯불 바비큐입니다.

매장은 이렇게 생겼어요.

앞에 서서 뭐 먹을까 보다가 11000원짜리 메뉴를 맘속에 담아두고 들어갔어요.

가격이 정말 저렴한 것 같지 않나요? 

전 올 때마다 이 가격에 놀라요. 

물은 셀프! 본 메뉴판은 못 찍었지만.. 안주 메뉴판도 찰칵찰칵 찍고 주문하고 기다렸어요.

마음속에 찜꽁해둔 숯불바베큐+계란탕+식사 메뉴를 주문하고 있으면 기본적인 것들이 세팅이 되는데요

샐러드와 무와 과자가 나옵니다.

탄수화물 절제중인 저는 과자를!! 반이나 집어먹었어요 ㅋㅋㅋ

이런데 오면 꼭 먹게 되더라고요.

 

과자를 먹으며 수다떨다 보면 계란찜이 나오는데

전 이집 계란찜이 너무 맛있어요.

국물까지 호록 호록 호로록.. 

쓰다 보니 배고프네요. 또 먹고 싶어요.

계란찜의 비주얼을 이렇게 밖에 담지 못해서 아쉽습니다..

담엔 더 영롱하게 담아야겠어요.

앗. 드디어 기다리던 메뉴가 나왔어요.

저희는 순살로 주문했는데요

구운 것+양념을 더하니 먹기도 편하고 맛있어요.

튀긴 순살 치킨은 튀김옷도 두껍고 뭔가 튀김옷 씹는 맛이 강한 느낌이 있는 곳도 있었는데 

구운 순살은 튀김옷 없이 순살에 양념만 더해졌으니 식감도 고기 씹는 식감 그대로 살아 있고 맛있습니다.

적당히 구워져 마른 느낌도 없고 육즙도 느껴져요.

 

그리고 양념이라고 하면 보통은 단맛을 많이 떠올리실 텐데 생각보다 달지 않아요.

저희는 보통맛으로 먹었지만 매운맛도 있답니다.

매운맛은 진짜 좀 매워요.. 

 

아, 그리고 사진을 자세히 보시면 뒤쪽에 밥이랑 김치도 있는데

밥은 그냥 흰밥이 아니라 깨와 참기름과 섞여 고소해요.

김치도 생김치가 아니라 살짝 볶은 김치랍니다.

둘의 조합이 정말 환상적입니다. 맛있어요. 

배가 너무 고픈 상태로 이곳을 방문하면 저 밥은 금세 없어져요.

먹다 보면 간간히 하나씩 나오는 쌀떡.

이것도 별미입니다. 쫀득쫀득하니 맛있어요 

옆의 사진은 순살 양념바베큐인데 한 조각 한 조각이 커요. 만족도가 별 다섯개

저렇게 찍어두고 저는 현이와 함께 수다 떨면서 먹었는데

조금 식어도 맛있어요. 엄지척!

 

글 쓰다보니 벌써 오후6시가 넘었네요.

오늘은 불금! 지금 시간은 퇴근시간!

오늘 저녁엔 치킨 한마리 어떠신가요? 헤헤

전 오늘 현이한테 또 가자고 할까봐요. 배고프니까 지금 막 가자고 하고 싶어요..

 

그럼 다들 즐거운 오후 행복하게 마무리하시길 바래요~

 

 

 

 

댓글3

  • ㄲ ㅏ누 2020.01.31 23:18 신고

    이벤트메뉴의 가성비가 엄청납니다~
    떡의 쫄깃함과 순살양념의 식감이 합해지면... ㅎㅎㅎ
    상상이 안가네요
    소스가 사진만 봐도 매콤달콤할것만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알렉스러버 2020.02.02 14:34 신고

    저는 오히려 저렇게 들이있는 쌀떡이나 아님 고구마?같은 것들이 더 맛있더라구요! 잘 보고 가요:)
    답글